티스토리 뷰

스마트폰, 컴퓨터, TV 등등..

우리 눈 건강에 악영향을 주는 전자기기들이 주변에 너무나도 많죠.

그래서 현대인들은 눈의 노화가 빨리 오는 편이라고 하는데요,

눈 앞에 날파리처럼 검은 점이 떠다니는 안과질환, 비문증이라고

한번쯤은 들어보셨을거에요.

비문증은 원래 눈의 노화가 시작되면서 40대부터 생기기 시작했는데,

요새는 비문증 발병 연령이 빨라지고 있습니다.

전자기기에 의해 눈을 혹사시키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기 때문인데요,

이렇게 나이가 들거나 여러 망막 질환에 의해 유리체가 혼탁해지고,

망막에 그림자가 생겨 눈 앞에 검은 점이 떠다니는 것 같은 증상이 나타나는 것이

비문증입니다.

 비문증의 주 원인은 눈 내부 공간을 채우고 있는 망막과 수정체 사이의 젤리 같은

유리체 일부가 수분과 섬유질로 분리되는 '유리체 액상화' 현상 때문입니다.

일반적으로 40대부터 시작하여 80~90대가 되면 유리체의 젤리같은 형태가

아예 액체로 변해버리게 되죠.

 특히 50대와 60대가 가장 호발 연령대이며, 여성이 남성보다 2배 정도 많다고해요.

비문증은 나이가 들어 눈의 노화가 오거나 고도근시가 있는 경우 생길 수 있지만,

망막 열공, 망막 박리 등의 시력에 치명적인 질환의 초기증상으로 나타나는 경우도

간혹 있어 이 비문증 증상이 나타나면 안과진료를 꼭 받으시는 것이 좋습니다.

망막박리로 진행될 경우 시력을 잃을 수 있기 때문에 비문증과 함께 출혈,

시력저하, 시야협착, 두통이 동반된다면 곧바로 병원에 가야한다고 해요.

또한 당뇨, 고혈압 같은 만성질환자들은 비문증이 발병할 확률이 높다고 합니다.

 비문증의 원인이 노화 때문이면 특별한 치료방법은 없습니다.

하지만 일상생활에 지장이 클 경우 레이저시술이나 수술로 치료할 수 있죠.

그러나 모든 비문증 환자가 수술을 할 수 있는 건 아니며,

수술 후 합병증도 동반될 수 있어 신중하게 결정하셔야 합니다.

무엇보다도 정기적인 안과검진이 중요하다는 점!

시력이 많이 좋지 않아 안경이나 콘택트렌즈를 사용하는 경우 적어도 6개월에 한번씩,

그 외의 시력보정기구를 사용하지 않는 분들은

1년에 1번씩은 안과 정기검진을 해주셔야합니다!

여기까지, 에스맘의 건강정보였습니다 :)

댓글
댓글쓰기 폼